벅스북

퀵메뉴

퀵메뉴
메뉴
배너
패밀리업체

본문 내용

본문 히스토리 및 페이지 안내
수료후기 홈 커뮤니티 > 수료후기
수료후기 쉽게! 빠르게! 즐겁게! 공부하는 벅스북 평생교육원
회원님들의 활동과 정보를 공유해주세요. 예비수강생들에게 큰 힘이 됩니다.
벅스북 과정을 수료하신 회원님들의 생생한 후기입니다.
과정 수강 후기를 적어주시면 우수작을 선정하여 도서문화상품권을 드립니다.
상세 내용 보기
제목  이것이 바로 nie!
구분
최우수
수상자  옥미선 조회  42
요즘은 신문을 접하기가 어렵다.인터넷이라는 공간에서 얼마든지 원하는 기사를 클릭해서 볼 수 있지만 종이로 된 신문이라는 매체를 자체를 접하기가 어려워졌다. 다른 이들은 모르겠지만 적어도 내 입장에서 말이다.. 구독하는 가정도많이줄었고신문을파는곳도 찾기가 쉽지 않다.
신문을 읽으면 어떤 점이 좋을까 ? 가까이는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사회에 어떤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지, 멀게는 지구촌에서는 어떤 일들이 일어나는지 신문을 읽으면 앉은 자리에서 알수 있다. 또 신문기사를 읽다보면 글의 구조에 대해서도 잘 알 수 있게 된다. 이것말고도 좋은 점은 더 많을 것이다. 이러한 장점들은 어른은 물론이고 학생들에게도 학습적으로 분명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
한때 nie가 들어와서 붐이 일었던 적이 있었다. 그 기억때문에라도 내 아이가 좀 자라면 신문을 읽게 하고 nie 수업을 시켜보고 싶었고, 초등 고학년이 된 지금 수업을 듣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사실 신문으로 하는 수업에 대한 기대감은 크지 않았다. 요즘은 예전처럼 nie를 많이 하는 것 같지도 않았고 단순히 nie를 통해서 신문과 친해지게 하고자 하는 목적이 더 컸다. 도대체 신문으로 어떻게 수업을 한다는 건지 전혀 감이 오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1강 2강, 3강 강의를 들으면서 깜짝 놀랐다.강의를 듣는 것만으로도 너무 재미있었고, 이걸 배워서 아이들과 이렇게 수업을 할수있다는 생각에 신이 났다. 이렇게 재밌고 유익한 수업이라면 당장 내 아이부터 시켜야겠다고 생각했다. 현장에 계신 강사님들의 생생한 강의와 학생들의 결과물에 감동했고 , 나도 저런 수업을 해야겠다고 강의를 보는 내내 생각했다. 그리고 또 하나의 생각, 난 그동안 신문에 대해, 신문교육에 대해 정말 무지했구나. 하지만 이제라도 알게 되었으니 좋은 수업을 하리라 다짐해본다.
다음글  책읽는 즐거움